천천히 모습을 달리하는 계절의 경계선 위에 앉아서 -